전체코스
좌우측에 OB가 있고 내리막이어서 장타의 경우 원 온도 가능하다. 평범한 미들 홀 같이 보이나 함정이 도사리고 있는 홀이므로 조심해서 플레이를 해야 하며 과욕은 금물인 홀이다
전체코스
짧은 미들홀이어서 무난하다고 할 수 있겠으나, 그린 주위의 벙커가 함정이다. 좌우측에 OB가 있고 티 그라운드에서 공략은 우측이 무난하다
전체코스
숏홀이므로 공략하기 무난하나 길게 샷하면 불리해질 수 있으므로 생각보다 조금 짧게 공략하는 것이 오히려 유리한 홀이다. 오른족 그린일 경우 벙커 우측 끝을 보고, 왼쪽 그린일경우 벙커 좌측 끝을 보고 공략하면 PAR는 무난하다
전체코스
우측에 OB가 있는 까다로운 미들홀이라 할수 있다. 우측의 OB를 피해 좌측으로 공략해야 하며, 세컨샷은 조금 길게 샷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다. 조금 어려운 미들홀이므로 정확성을 요하는 홀이다
전체코스
롱 홀이며 롱 홀치고 긴 편이다. 드라이브 샷은 힘을 주지 않고 부드럽게 샷한다는 느낌으로 샷하는 것이 오히려 좋은 효과를 낼수 있다. 쓰리온의 시도는 무리라 생각하고 포온을 노려 공략하여야 할것이다
전체코스
길고 까다로운 미들홀이다. 우측의 OB를 조심하여 샷해야 하고, 세컨샷도 좌측으로 공략해야만 무난할 것이다
전체코스
좌으측에 OB가 있는 오르막 홀로 한 클럽 길게 잡는 것이 유리하다. 그린 앞 벙커만 넘겨주면 무난한 숏홀이라 할 수 있다
전체코스
드라이버 샷, 세컨 샷 모두 무난히 칠수 잇는 롱 홀이다. 그러나 근처의 벙커에는 유의해야 할 것이다. 한 두클럽 길게 보는 것이 좋다
전체코스
좌우측에 OB가 있고 페어웨이가 좁으므로 우측 산언덕 중간을 보고 공략하고, 세컨 샷할때 부담없이 짧게 공략하는 것이 유리하다. 티샷만 정확하게 공략할 수 있다면 투온 시키는 것은 큰 어려움이 없는 홀이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