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코스
인코스 첫번째 홀로 내리막으로 조성되었지만 가장 긴 파4홀이다. 티샷은 페어웨이 중앙을 보고 장타를 구사할 수 있으나, 우측의 OB 구역과 좌측의 암벽 러프지역에 주의해야 한다. 두번째 샷은 볼위치가 내리막 라인임을 고려해야 하며, 따라서 거리에 따른 클럽선택이 변수가 되는 홀이다.
전체코스
오르막 좌측 도그레그홀로 티샷은 좌측 러프지역 로스트를 피해 중앙으로 공략하는 편이 좋다. 두번재 역시 오르막에 그린이 좌측으로 길어지는 엘리베이티드 그린인점을 감안해야 한다. 그린 주변에 별다른 장애물이 없지만, 그린의 심한 언듈레이션과 착시 현상에 유의하여 정확한 핀공략과 퍼팅이 요구된다
전체코스
내리막 S자형 파4홀로 우측의 대형 해저드가 그린뒤까지 연결되어 있고, 좌측은 OB구역이며, 페어웨이가 좁아 정확한 티샷이 스코어를 결정짓는 홀이다. 두번째 샷은 그린 오른쪽과 뒤를 감싸고 있는 해저드와 벙커를 피해 정확한 샷을 해야 온그린이 가능하다
전체코스
IP 지점마다 버티고 있는 수많은 벙커가 상당히 위협적인 최고의 난이도를 자랑하는 홀이다. 팅이 그라운드에서 그린까지 긴 오르막 경사로 이뤄져 있는 파5홀이니, 거리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모든 샷의 정확성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그린을 공략할때 역시 그린 앞 깊은 벙커를 주의해야 한다
전체코스
페어웨이에 장애물이 없어 티샷이 용이하나, 좌측 법면의 러프지역을 주의해야 한다. 비교적 무난한 티샷이 가능한 반면, 두번째 샷을 할때는 우측 150미터 지점부터 그린까지 조성된 OB구역을 주의해야 한다
전체코스
티잉 그라운드에서 그린까지의 고저차가 20미터인 비교적 짧은 par3홀로 레귤러 온이 무난하나, 핀위치에 따른 정확한 공략이 요구되는 홀이다
전체코스
완만한 내리막 좌측 도그레그 파4홀로 좌측에 깊은 러프와 우측의 OB구역에 주의하고 페어웨이 중앙을 공략하면 된다. 두번재 샷은 그린 앞 깊은 벙커와 그린뒤까지 연결된 우측 OB구역을 피해서 정확하게 해야 한다
전체코스
페어웨이 가운데에 자리잡은 대형 워터 해저드와 그린 좌우측의 벙커가 티샷을 방해하는 파3홀이다 하지만 신중하게 클럽을 선택해서 핀을 직접 공략한다면 파세이브가 무난하다
전체코스
만만치 않은 거리와 티잉 그라운드부터 시작되는 좌측의 워터해저드가 그린까지 연결되어 있다. 또한 우측은 Ob구역과 깊은 러프지역임을 감안한다면, 무엇보다 정확한 티샷이 요구되는 홀이다. 두번재 샷을 하는 지역에서 그린이 보이지 않는 오르막 홀이므로 세컨드샷을 위해 설치된 OP깃발을 참고하여 공략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