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코스
시원하고 넓게 펼쳐진 파4홀로 우측 법면 암벽 풍광이 아름다우나 OB지역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티샷은 멀리 보이는 라이트 방향이 이상적이며 세컨샷 위치에서 그린까지 완만한 내리막 지형이다. F자형 대형그린으로 핀 가까이 붙이지 못하면 3퍼팅을 걱정 해야 한다
전체코스
거리는 매우 짧으나 티샷부터 전면의 깊은 계곡을 넘겨야 하는 심리적 압박감이 많은 파4홀이다. 좌측은 그린까지 수려한 자연 암벽으로 절경을 이루고 있다. 티샷은 과감하게 페어웨이 중간보다 약간 좌측을 공략해야 한다. F자형 그린에 약간 오르막 지형으로 약간 길게 잡는 것이 온 그린 확률이 높다.
전체코스
협곡 같은 가파른 내리막에 우측 우거진 계곡 숲으로 슬라이스가 많이 나는 파5홀이다. 티샷은 좌측 카트도로 우측 끝 방향으로 보내면 중앙에 안착된다. 페어웨이 굴곡이 매우 심해 세컨샷 공략시 견고한 스텐스가 필요하다. 온 그린은 그린 앞에 양쪽으로 벙커가 포진해 있는 우 그린이 더 어렵다.
전체코스
그린까지 한눈에 다 보이는 짧은 파4홀로 페어웨이 중간까지 좌측 커다란 해저드가 있으며 우측 법면은 OB지역이다. 세컨 지점에서 그린까지 오르막으로 한 클럽 길게 잡는 것이 온 그린에 유리하다. 그린 앞자락이 높고 뒤가 낮아 핀을 직접 보면 많이 오버한 우려가 있으며 좌우로 벙커가 있는 좌 그린이 어렵다.
전체코스
잔잔한 오수 위에 그린이 둥둥 떠있는 듯한 아름다운 아일랜드 형 파3홀이다. 티샷에 많은 부담이 있어 그린과 그린 사이 뒤 벙커를 목표 방향으로 잡으면 비교적 안전하다. 상급자라면 핀을 직접 노려보지만 내리막을 감안하지 않고 제 클럽 다잡는 것이 해저드로 빠지지 않는 상책이다.
전체코스
매우 길고 페어웨이 중간 좌측 커다란 바위 군이 인상적인 파4홀로 우측은 자연림 법면이나 짧거나 길면 OB 지역으로 들어갈 수 있다. 티샷은 약간만 슬라이스 나도 우측 마운드 주변으로 낙하되니 중앙보다 좌측이 좋다. 오르막 그린으로 짧으면 가파른 오르막 어프로치가 남아 반 클럽 이상 길게 보는 것이 정확한 거리다.
전체코스
자연암석으로 정취가 돋보이고 멀리 해저드가 한눈에 시원함을 느끼게 하는 파5홀이다. 해저드까지는 상당한 장타자가 아니면 입수될 우려는 없으며 티샷은 멀리 보이는 벙커가 목표 방향이다. 세컨샷은 별 부담이 없으나 좌그린에 온 그린 시키기에는 상당한 모험심이 요구된다.
전체코스
마치 쌍둥이 그린 같이 나란히 잇는 가파른 내리막 파3홀로 시각적으로 실제 거리보다 상당히 짧아 보인다. 비록 내리막 파3홀로 시각적으로 실제 거리보다 상당히 짧아 보인다. 비록 내리막이지만 제거리 다보고 티샷하는 것이 온 그린 가능성이 높으로 슬라이스 우려가 있으니 핀보다 좌측으로 보내야 한다. 그린 앞 뒤로 벙커가 배치된것이 특별해 보인다
전체코스
전면 해저드를 넘겨도 약간만 슬라이스나면 긴 비취벙커와 해저드가 기다리고 잇는 파4홀이다. 좌 도그랙으로 티샷은 우측나무보다 약간 좌측으로 겨냥해야 한다. 우측 그린은 앞 벙커와 폭이 좁고 긴 그린으로 거리와 방향성 모두 신경을 써야 하며 한 클럽 길게 잡는 것이 온 그린 성공에 유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