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프트와 라이

로프트(loft)란 클럽페이스와 수직선간에 생기는 각도를 말한다.
즉 헤드바닥을 지면에 댔을 때 페이스가 수직선으로부터 얼마나 뉘어있는지를 나타내는 것이다.
로프트는 볼을 띄우는 역할을 한다. 클럽의 번호가 커질수록 로프트도 커지면서 볼이 높이 뜨고 거리는 짧아진다.
반대로 번호가 작을수록 로프트는 작아지며 볼은 낮게 떠서 많이 구른다.

로프트는 제작사에 따라 같은 번호의 클럽(아이언의 경우)이라도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핸디캡이 높은 골퍼일수록 로프트가 조금 더 큰 클럽을 사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이는 아이언샷이 낮게 뜨는 사람, 롱아이언샷에 문제가 있는 사람에겐 더더욱 그렇다.
즉 롱아이언 세 개 정도는 로프트가 "반클럽"(약 2도)정도 큰 클럽을 사용하면 샷의 방향성과 정확도가 향상된다.
볼을 띄우는데 문제가 없는 골퍼는 로프트가 반클럽 정도 서있는 것(작은 것)을 사용해도 무방하다.
이러면 아이언의 경우 볼은 3~5m 더 나간다. "라이"(lie)는 샤프트의 중심선과 수평선(지면)이 이루는 각도를 말한다.
"라이각" 이라고도 한다. 라이는 몸에 맞는 클럽을 선택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된다.
왜냐하면 라이가 정확해야 임팩트시 클럽페이스가 목표와 스퀘어를 이룰 수 있기 때문이다.

라이가 너무 낮으면 임팩트시 헤드의 뒤끝(힐)이 들리고 앞끝(토)이 먼저 지면에 닿게 된다.
이러면 페이스가 뒤틀리면서 볼은 오른쪽으로 푸시되거나 슬라이스가 되고 만다.
반대로 라이가 너무 높으면(업라이트) 임팩트시 힐이 먼저 지면에 닿게 된다.
이러면 페이스는 왼쪽으로 뒤틀리면서 풀이나 훅성 구질이 나온다.
라이가 맞는지 여부는 손쉽게 측정할 수 있다. 평평한 곳에서 스탠스를 취한 뒤 클럽헤드 밑에 명함을 밀어넣는 것이다.
이때 명함이 헤드중간(스윗스폿)을 조금 지난 곳까지 들어가면 적절한 라이라고 할 수 있다.
수입클럽을 사용하는 골퍼들은 로프트는 그렇다 해도 라이각 만큼은 체형에 맞아야 한다.

골퍼에 라이각을 맞추지 않고 라이각에 골퍼를 맞추는 것은 미국제 대형구두에 털양말 두세 켤레를 신고 다니는 것보다 더 볼썽사납다.
라이는 위에서 말한 뜻 외에도 "볼이 놓여있는 상태"를 말하기도 한다.
그린에서 퍼팅할 때 "라이가 있느니 없느니" 하는데 이럴 때에는 "브레이크"(break)라고 해야 한다.
한국골퍼들(프로 포함)은 70%이상이 클럽의 라이가 자신의 체형에 맞지 않는 것을 쓰고 있다.
더 충격적인 것은 키가 작은데도 거의 업 라이트한 스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유야 어떻든, 키가 작은 사람이 라이가 큰 클럽으로 꼿꼿이 서서 업라이트한 스윙 을 하는 장면을 보면 안타깝기 짝이 없다.
드라이버샷을 할 때가 더욱 그렇다. 1970년대부터 한국으로 쏟아져 들어온 일제 클럽중 대다수는 로프트를 6~8도 작게 한 것들이었다.
예컨대 9번 아이언의 로프트가 7번 아이언정도의 로프트로 제작됐다는 뜻이다.
아이언은 비교적 탄도가 높은 구질이 나와야 하는데도 일제클럽에 익숙해지다 보니 탄도가 낮고 구름도 많게 되었다.
결국 일제클럽은 거리가 많이 나는 것으로 인식되었다. 일제클럽은 또 샤프트도 미국 등 타국제품보다 상대적으로 유연하게 만들었다.
이는 골프에 대해 아는 것이 적고 가격과 거리만을 따지는 한국골퍼들을 우롱한 셈이 됐다.

어떤 이는 일본클럽은 동양인이 만들었으므로 한국골퍼의 체형에 맞는다는 무지한 말 까지 한다.
이런 요소들이 대다수 한국골퍼들로 하여금 어프로치샷을 할 때나 그린주위에서는 볼을 굴려서 그린에 올려놓는 소심한 플레이를 하게한 한 이유도 된 것이다. 아마추어들에게는 로프트보다는 라이가 더 중요하다. 물론 이것은 스윙자세가 올바르다는 전제아래서 이다.
결국 올바른 자세를 갖춘 뒤에 클럽을 몸에 맞추는 것이지,클럽에다가 몸을 맞출 수는 없는 것이다.